복음과 집 열쇠 (로자리아 버터필드)

324 2022.10.09 03:09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책 소개>
여기 가정을 개방하여 날마다 이웃을 초대하고 손 대접을 실천한 한 여성의 삶의 이야기가 있다. 그녀는 왜 그렇게 날마다 손 대접을 실천하는 삶을 살아오고 있는가? 이것은 단순히 하나의 그리스도인의 선택과 취향의 문제가 아니다. 이것은 오늘날의 문화 속에서 우리가 어떤 역할을 담당하는가에 관한 심중한 메시지이다. 오늘날 탈 기독교 세상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고 어떻게 복음을 전할 것인가? 우리의 세계관과 가치관에 점점 적대감을 갖는 세상 속에서 이웃에게서 잠정적 원수로 취급되는 것을 그냥 내버려두면서 살 것인가? 그저 우리 자녀들만 돌볼 것인가? 성경은 손 대접을 명령한다. 왜일까? 손 대접은 우리와 이웃의 관계를 규정해 주는 중요한 실천 원리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웃을 나와 상관없는 이로 규정하고 단절된 삶을 살아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이웃을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동료 인간으로 보아 사랑의 손길을 베풀어야 한다. 이를 통해 낯선 이를 우리의 이웃으로 삼고, 우리의 이웃을 하나님의 가족으로 만들어야 한다. 레즈비언 페미니스트로서 반기독교 세계관을 갖고 있었던 저자 로자리아 버터필드는 한 겸손한 목사 부부에게서 저녁 식사 초대를 받았다. 그리고 매주 그들의 집에서 손 대접을 받으며 그들과 어울리는 과정을 통해 복음을 강력하게 대면하는 모멘텀을 얻게 되었다. 이제 저자는 급진적으로 일상적인 손 대접을 실천하면서 이웃과 교류하는 삶의 모습을 책으로 기록하였다. 오늘날 이웃과의 단절을 특징으로 하는 이 시대의 문화 속에서 우리는 성경이 말하는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이웃에게 다가가야 한다. 그리고 이 책은 실제적인 예를 들어 그 방법을 자세하게 알려 준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결코 완전하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이웃의 삶 속에 등장해야 한다. 그리고 이웃과 교류하면서 복음이 그들에게 서서히 스며드는 통로가 되어야 한다. 탈 기독교 시대에 우리는 어떤 이웃으로 살고 어떤 복음전도자로 살 것인가?


<저자 소개>
로자리아 버터필드(phD, 오하이오주립대학교)는 시러큐스대학에서 영어학 및 여성학을 가르치던 교수였다. 그녀는 레즈비언으로서 레즈비언 공동체에 깊이 소속되어 있었고 기독교 세계관에 깊은 적대감을 갖고 있었으나, 한 겸손한 목사 부부에게서 저녁 식사 초대를 받았고 매주 그들의 집에서 손 대접을 받으며 그들과 어울리는 과정을 통해 복음을 강력하게 대면하고 회심하는 모멘텀을 얻게 되었다. 그 후 목사와 결혼하여 기독교 가정을 꾸렸으며, 현재는 목사 사모이자 홈스쿨링 엄마이면서 손 대접을 일상적으로 실천하고 있고 저자이자 강연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뜻밖의 회심』, 『뜻밖의 사랑』 등이 있다


<목차>
머리글 · 14
1장 값을 따질 수 없음 · 21
2장 예수님의 역설 · 29
3장 우리의 포스트크리스천 세계 · 69
4장 하나님은 번지수를 잘못 찾으시는 법이 없다 · 97
5장 복음은 집 열쇠와 함께 온다함께 온다 · 135
6장 교회 안에 있는 가룟 유다 · 181
7장 망령들을 떨쳐버리라 · 215
8장 단조로운 매일의 삶 · 241
9장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 267
10장 엠마오로 가는 길 · 297
결론 · 313
감사의 글 · 331
미주 · 339
추천도서 · 345

- 예스24 제공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